2006 performance video.  DV PAL. 11'06"


performers: chulie chen, Miki Megumi, soyoung lee, Shiho, Kei cheung, eunju yoo, ulrika 

music by Trampauline.

Directed by Eunju Yoo

  A video mural presents the ceremonial movements of warding off the bad memories and bad luck. It adapted the formats of the ancient mural and hider concepts of funeral.

video1: a group performance. the seven non-dancers had been participated in a performance workshop for five weeks. they studied simple choreography methods to make their own movements for the ceremonial performance to make bad memories forgettable. 

video2: a single performance. the habitual behaviours and words from proverbs of warding off bad lucks used as resources of simplified and stylized movements.

video3: a puppetry animation representing daily lives as a part of the mural. It depicts daily life of the city where the artist used to live at that time as like the ancient tomb murals did. The scenes of daily life were reconstructed with objects, texture of roads and buildings, and typical characters of the city with a bit of wits. 


2006, 퍼포먼스 비디오, 디브이 팔(유럽방식), 11분 6초


무용수: 출리 췐, 미키 메구미, 이소영, 시호, 케이 췅, 유은주, 율리카

음악: 트램폴린

감독: 유은주

 5주간의 퍼포먼스 워크숍을 통해 일반 참여자들은 스스로 간단한 움직임을 만드는 방법을 익히고 자신이 집착하고 있는 좋지 않은 기억을 잊는 의식과도 같은 춤을 만든다. 
장례의식에서의 의식이 갖는 숨은 의도, 고대 벽화의 시각적 형식에서 모티브를 딴 이 비디오 퍼포먼스 작업은 총 3개의 연작물의 비디오 벽화이다. 장례의식과 고대 벽화 모두 강한 종교적 의도가 내포되어 표면적으로는 죽은 사람을 위해 창조된 형태의 의식과 시각적 산물이지만, 그 목적은 살아있는 사람들의 안위와 행복을 위한 것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는다. 이 점에서 착안, 이 비디오 작업이 참여자에게 있어 자신이 오랫동안 간직해 왔던 나쁜 기억이나 망상을 떨쳐버리는 '의식'적인 작업이 되어 개인적인 안식과 행복을 되찾는 계기가 되기를 바랐다.  첫 번째 비디오는 일반 참여자들의 나쁜 기억을 잊는 군무, 두 번째는 '불운'을 쫓는 행동이나 언어적 표현을 퍼포먼스화 했고, 세 번째 비디오는 고대벽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재'에 대해 재구성한 기록으로 고대에는 죽은 영혼이 되돌아와 육신이 부활했을 때에 그 육신에게 익숙한 풍경을 재현해 안도감을 주려는 목적에서 구성되었던 부분을 변형시킨 영상물이다.




2007  Animation Documentary 2'57"
animated and directed by Eunju Yoo
appearance: Dawn and Rosan
distributor: Elaine Bruce/BBC SouthEast
assistant editor: Warwick Wise/BBC SouthEast

 There is a lesbian couple, Dawn and Rosan, lives in Brighton that is located in the South-East coast in U.K. Brighton is full of liberal air and it is called ‘Gay City’. The film tells about the couple’s former marriages as straights then carries on to the story how they met and what had changed in their lives since they got together.

Aired on BBC SouthEast Today
http://www.bbc.co.uk/southeasttoday/content/articles/2007/06/15/untold_tim_feature.shtml

다큐멘터리 애니메니션, 2분 57초, 2007년 제작
애니멘이션 및 연출: 유은주
출연: 돈과 로잔 외.
협력: 일레인 브루스/ 비비씨 동남지부
편집도움: 워윅 와이즈/ 비비씨 동남지부

 영국 브라이튼에 사는 돈과 로잔. 그들은 중년의 레즈비언 커플이다. 짧은 인터뷰를 통해 돈과 로잔은 그들이 어떻게 영국의 대표적인 게이 타운, 브라이튼에 오게 되었는지, 브라이튼으로 오기 전 이성과의 결혼생활 경험, 서로의 만남과 만남 이후의 변화에 대해 덤덤하고도 재치 있게 대답한다.
인터뷰를 바탕으로 사진과 드로잉, 삼차원 세트가 콜라주 된 애니메이션으로 그들의 이야기를 재구성한 필름.


  1. 권재희 2011.04.15 09:15 신고

    와우~~~~ 이런작업했구나.. 너무 멋져여~!!! 완전 맘에 드는데요~~~ 정말로~~~!!!!



<Me, Dancing in your Dream> / Performance Video, HD 1280x720, colour, stereo, 2008

Performers: Eedo Kim, Youngsook Kim, Jeongran Gwak,  Jiyoung Moon, Myungmi Hah,
(Grant Hitchcock, Kiseop Byon), Seunghyuk Lee, Jaemin Lee
Director: Eunju Yoo
Project Manager: Dahye Shim
Sound Designer: Jeonghyun Paik

 The performance video is about dreams. Seven non-dancers performed in it are people who had taken part in the four-week performance workshop. In the workshop, I brought the simple methods of body movements with pictures, words, limitations, directions, rhythms and narratives. During the workshop, participants talked about their unforgettable dreams which became a base of new dream-like story. 
 This collective dream video contains different aspects of fear that each individual had. Dreams, in general, have sorts of narratives but it is linear nor logical that scenes are jumped from one situation to another without understandable plots. 

This film project was intended to be a small public art production having intimate relationship with participants and active interventions in the procedure. 

It was funded by Art Council Korea in 2008.



<너의 꿈 속에서 춤추는 나>
퍼포먼스 비디오, HD 1280x720, 컬러, 스테레오, 2008년 제작
출연자: 김이도, 김영숙, 곽정란, 문지영, 하명미, 이승형, 이재민, (그란트 히지콕, 변기섭)
연출: 유은주
기획보: 심다혜
사운드 디자인: 백정현

 꿈에 관한 퍼포먼스 비디오. 9명의 일반인 참여자들이 워크숍을 통해 자신이 인상깊이 기억에 남는 꿈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 꿈속에는 자신이 지녔던 두려움과 욕망이 담겨져 각각 다른 형태로 나타난다. 워크숍 참여자들은 자신들이 각자 꾸었던 여러 개의 꿈들을 바탕으로 하나의 새로운 꿈- 이야기가 진행되지만 상식적인 기승전결과는 무관한- 이야기를 창작해 낸다. 작가는 이들의 꿈 이야기에 나타난 캐릭터와 상황, 배경 등을 시각화하고, 워크숍에 참여한 구성원들이 퍼포머가 되어 비디오를 완성시켰다.



+ Recent posts